연결 가능 링크

북한 '정전협정 백지화, 판문점 활동 중단'


북한군 김영철 정찰총국장이 5일 북한 관영 조선중앙TV에 출연해 군 최고사령부 대변인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북한군 김영철 정찰총국장이 5일 북한 관영 조선중앙TV에 출연해 군 최고사령부 대변인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북한이 정전협정을 백지화하고 판문점대표부 활동도 전면 중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3차 핵실험에 대한 유엔의 대북 제재 움직임과 미-한간 합동군사훈련을 이유로 삼았는데요, 이연철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북한은 5일 인민군 최고사령부 대변인 성명을 통해, 미국과 한국 등이 북한의 '평화적인 인공지구위성 발사'와 '자주권을 수호하기 위한' 핵실험에 제재를 가하고 합동군사훈련을 벌이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그러면서 미- 한 연합군사훈련이 본격 단계로 넘어가는 11일부터, 지난 1953년 맺은 정전협정을 완전히 백지화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북한은 과거에도 ‘유명무실한 정전협정’ ‘정전협정은 사실상 백지화’ 등의 표현을 사용했지만, 정전협정 백지화를 정면으로 거론하기는 이번이 처음입니다.

북한은 또 인민군의 판문점대표부 활동도 전면 중지할 것이라면서 ` 판문점 북-미 군부 전화도 차단할 것'라고 덧붙였습니다.

이번 성명은 이례적으로 김영철 정찰총국장이 `조선중앙TV'에 직접 나와 발표했습니다.

북한은 이미 천명한 대로 미국을 비롯한 온갖 적대세력들의 적대행위에 대처해 보다 강력한 실제적인 2차, 3차 대응조치를 연속 취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하면서, 미국과 한국 등 적대세력들은 이 경고를 무심히 대하지 말아야 한다고 위협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