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류길재 한국 통일장관 내정자 "남북대화 전제조건 없어"


지난달 17일 박근혜 정부의 초대 통일부 장관으로 내정된 류길재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

지난달 17일 박근혜 정부의 초대 통일부 장관으로 내정된 류길재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

한국의 통일부 장관 내정자가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과 적극적인 대화 의지를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남북관계 발전에 도움이 된다면 형식에 연연하지 않고 만나는 것이 바람직하다.’

류길재 통일부 장관 내정자가 6일 열리는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국회에 제출한 서면답변 내용입니다.

류 내정자는 새 정부의 대북정책인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의 실천방안으로 우선 북한 취약계층에 대한 인도적 지원과 이산가족 문제 해결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에 대한 식량 지원 여부에 대해선 취임 이후 지원 품목과 시기 등을 구체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혀, 민간 차원의 지원 확대 가능성을 열어뒀습니다.

다만 당국 차원의 대규모 지원은 남북관계 상황과 국민 합의를 고려해 추진돼야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류 내정자는 이를 토대로 남북 간에 신뢰가 쌓이면 당국 간 대화를 재개해 군사회담 정례화를 비롯한 정치, 군사 부문에서의 신뢰 구축 조치를 이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류 내정자는 한반도 평화와 남북관계 발전에 도움이 된다면 남북 간 정상회담도 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북한의 비핵화가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 가동을 위한 전제 조건이 아니라는 입장도 밝혔습니다.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가 북한의 핵실험을 고려해 만든 구상인 만큼, 북한이 태도 변화를 보이지 않는다고 해서 추진할 수 없는 것은 아니라는 겁니다.

류 내정자는 북한의 핵을 용납하지 않고 무력 도발에 대해서도 단호히 대처하겠다는 방침도 분명히 했습니다.

5•24조치의 해제와 금강산 관광을 재개하기 위해서도, 북한의 책임 있는 조치와 관광객 신변안전 보장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류 내정자는 이와 함께3차 핵실험으로 북한의 핵 능력이 실체적인 위협임이 분명해진 만큼, 북한의 비핵화 정책도 이를 바탕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류 장관은 납북자와 국군포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과거 서독이 동독의 정치범 송환 당시 대가로 돈을 지급한 ‘프라이카우프’ 방식을 제안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