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방북 미 농구단, 평양 관광


지난 1일 평양에서 돌고래 쇼를 관람 중인 로드먼 일행

지난 1일 평양에서 돌고래 쇼를 관람 중인 로드먼 일행

미국프로농구 선수 출신 데니스 로드먼이 지난 1일 평양을 떠났지만 그와 함께 방북한 미국 묘기 농구단 '할렘 글로브 트로터스' 일행은 평양에서 관광을 계속했습니다.

조선중앙TV는 3일 저녁 8시 뉴스에서 "미국 할렘 글로브 트로터스 농구선수들과 일행이 3일 김일성종합대학을 참관했다"며 "이들은 김일성대학 전자도서관을 돌아봤고 이어 대학 구내에 현대적으로 꾸려진 수영관을 참관했다"고 전했습니다.

할렘 농구단은 지난 1월께 북한으로부터 초청장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으며 데니스 로드먼과 함께 지난달 26일 북한에 들어갔다.

이들 농구단은 지난달 28일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참관하는 가운데 조선체육대학 농구선수들과 혼합경기를 진행했습니다.

앞서 중국 신화통신은 지난달 28일 이들 일행이 판문점을 방문하고 나서 이달 5일께 북한을 떠날 예정이라고 보도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