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로드먼 “김정은, 오바마 전화 기다려”


지난달 28일 북한의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과 만찬장에 나란히 앉은 미국 NBA 출신 데니스 로드먼 (오른쪽)

지난달 28일 북한의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과 만찬장에 나란히 앉은 미국 NBA 출신 데니스 로드먼 (오른쪽)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의 전화통화를 바라고 있다고 최근 방북한 미국프로농구(NBA) 스타 출신 데니스 로드먼이 밝혔습니다.

AP 통신에 따르면 로드먼은 3일 방영한 ABC TV 시사대담 프로그램 ‘디스 위크’에서 김 제1위원장이 미국과 전쟁을 원하지 않으며 단지 오바마 대통령의 전화를 받고 싶어한다고 전했습니다.

로드먼은 오바마 대통령과 김 제1위원장이 농구를 사랑한다는 공통점이 있기 때문에 “거기에서 시작하라”고 조언했습니다.

지난달 26일 미국 묘기 농구단 ‘할렘 글로브 트로터스’의 일원으로 북한에 들어간 로드먼은 김 제1위원장과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열린 농구 경기를 관람하고 북한 올림픽위원회가 마련한 만찬에 참석하는 등 김 제1위원장과 이틀간 자리를 함께하고 나서 1일 평양을 떠났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