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북한·일본, 유엔 인권이사회서 공방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 인권이사회. (자료사진)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 인권이사회. (자료사진)

남북한과 일본이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북한의 인권 유린 문제와 일제 강점기 위안부 문제를 놓고 열띤 공방을 벌였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은 28일 열린 유엔 인권이사회 고위급 회기 반론회의에서 국제사회의 대북 인권 조사 결의 움직임을 강력히 비난했습니다.

북한 외무성의 최명남 국제기구 담당 부국장은 이날 발언에서 한국이 남북 화해와 협력을 깨고 유엔을 대북 적대정책의 공간으로 이용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최명남 부국장] “We advise South Korean authority that this council in not a place…”

하지만 한국은 북한의 인권 상황이 세계 최악 가운데 하나라는 나비 필레이 유엔 인권최고대표의 발언을 지적하며, 북한인권 상황에 깊이 우려하고 있다고 반박했습니다. 한국 측 대표로 발언한 제네부 주재 한국대표부의 이재완 참사관입니다.

[이재완 참사관] “We call upon to DPRK to cooperate with UN human rights…”

북한 정부는 열악한 인권 상황을 개선하기 위해 유엔 인권기구들과 적극 협력해야 한다는 겁니다.

이에 대해 북한 측은 한국이 남북간 공동선언을 어긴데 대해 모든 책임을 져야 한다고 협박했으며, 한국은 북한 정부가 인권에 대해 비이성적인 터무니없는 주장을 하고 있다고 일축했습니다.

이날 회의에서는 북한인권 외에 일본의 한반도 강점기 시절 일분 군대가 강제한 종군위안부 문제를 놓고 남북한과 일본이 서로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한국은 일본이 위안부 문제에 대한 법적 책임을 계속 거부하고 있다고 비난했고, 일본 측 대표는 위안부 문제를 정치적, 외교적으로 확대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습니다.

[일본 대표] “The position of the Abe cabinet regarding the comfort women…”

일본의 아베 신조 총리 정부는 과거 위안부들이 겪은 고통에 대해 이미 깊은 유감을 표했으며, 아시아여성기금 지원 등 적절한 조취를 취했다는 겁니다.

북한의 최명남 부국장은 일본이 납북자 문제의 조속한 해결을 촉구한 데 대해, 북한과 일본 사이에 남은 것은 강제 징용과 위안부 문제 등 일본이 강점기 시절에 행한 반인도적 범죄들 뿐이라고 반박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