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중국에 대북 압박 공조 촉구


27일 베이징 중국 외교부 청사에서 만난 6자회담 한국 수석대표인 임성남 외교통상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왼쪽)과 중국 우다웨이(武大偉) 외교부 한반도사무특별대표.

27일 베이징 중국 외교부 청사에서 만난 6자회담 한국 수석대표인 임성남 외교통상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왼쪽)과 중국 우다웨이(武大偉) 외교부 한반도사무특별대표.

북핵 문제를 협의하기 위해 베이징을 방문한 임성남 한국 외교통상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오늘(28일) 류제이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 부부장을 만났습니다.

임 본부장은 북한의 3차 핵실험으로 한반도 정세가 더욱 복잡한 양상으로 전개되는 가운데 대북 영향력을 갖고 있는 중국이 건설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또 북한의 핵을 용납할 수 없고 북한이 올바른 선택을 하면 대화와 협력을 해나갈 수 있다는 박근혜 대통령의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 정책의 취지도 설명했습니다.

양측은 북한에 올바른 메시지를 보냄으로써 비핵화를 이끌어내야 한다는 데 공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VOA 뉴스 김환용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