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지난달 남북교역 1억8천만 달러, 큰 폭 증가


북한의 3차 핵실험 다음날인 지난 13일, 경기도 파주 남측 출입사무소에 개성공단으로 향하는 차량들이 늘어서있다.

북한의 3차 핵실험 다음날인 지난 13일, 경기도 파주 남측 출입사무소에 개성공단으로 향하는 차량들이 늘어서있다.

북한의 3차 핵실험 준비 움직임에 따른 남북관계 긴장에도 불구하고 올 1월 남북한 교역 규모가 지난 해 보다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올해 1월 남북교역액이 1억8천만 달러($182,451,000)로 집계됐습니다. 이 같은 수치는 지난 해 1월($143,431,000) 보다 27% 증가한 것입니다.

15일 한국 관세청 자료에 따르면, 한국에서 북한으로 보낸 반출액이 8천7백만 달러($87,242,000)으로 지난 해 보다 32% 늘었습니다.

한국이 북한으로부터 받은 반입액도 지난 해($77,583,000) 보다 22% 늘어난 9천5백만 달러($95,209,000)에 달했습니다.

남북간 반출입 지역을 보면, 개성공단과 연결된 도라산 육로를 통한 교역이 전체의 99% 이상을 차지했습니다.

이 같은 결과는 지난 달 북한의 3차 핵실험 가능성에 따라 남북간 긴장이 고조됐음에도 불구하고 개성공단 내 생산에 별다른 차질이 빚어지지 않았음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실제로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의 단체인 개성공단기업협회 옥성식 부회장은 지난 7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개성공단이 정상 가동되고 있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녹취:옥성식 부회장] “우리가 아시다시피 옛날에 미사일 핵실험 많이 겪었지 않습니까? 또 천안한 연평도 등등...그래서 이번 핵실험으로 해서 개성공단에 어떤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는 저희 기업들은 조심스럽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1월 남북교역을 품목별로 보면, 반출의 경우 전기전자제품이 2천4백만 달러($23,992,000)로 가장 많았고, 섬유제품이 ($16,758,000)이 뒤를 이었습니다.

반입에서는 섬유제품이 3천7백만 달러($37,868,000)로 가장 많았고, 이어 전기전자제품 ($31,637,000) 순이었습니다.

VOA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