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캄보디아 NGO, 3백만 달러 대북지원 사업

  • 이성은

식량을 배급받는 북한 주민들. (자료사진)

식량을 배급받는 북한 주민들. (자료사진)

캄보디아의 민간 구호단체 '사이도(SIDO, Society Integration Development)'가 올해 3백여만 달러 규모의 대북 지원 사업을 벌인다고 밝혔습니다.

이 단체의 마이클 님 아시아태평양 담당국장은 14일 `VOA’와의 전자우편 인터뷰에서, 이르면 오는 5월 북한 내 건강사업을 위해 직원 14명이 방북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들은 가족계획과 결핵, 에이즈, 말라리아 퇴치 등 보건사업을 진행하며, 이를 위해 140만 달러의 예산이 책정됐습니다.

'사이도'는 또 북한에서 이르면 오는 9월부터 '재난 위기관리와 식량안보' 사업을 진행할 계획입니다.

자연재해 등에 취약한 지역에서 비상시 대피 방법을 훈련하고, 비상식량과 응급 구호품을 제공할 계획입니다.

마이클 님 국장은 이 사업에 170만 달러가 책정됐다며, 9명의 직원이 방북할 계획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사이도'는 지난 2004년 가난과 재난으로 고통 받는 사람들을 돕기 위해 설립된 비영리 민간단체입니다.

VOA 뉴스 이성은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