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방장관 "한국 방위 위해 모든 조치 취할 것"

  • 김연호

퇴임을 앞두고 가진 13일 고별 기자회견에서 파네타 미국 국방장관.

퇴임을 앞두고 가진 13일 고별 기자회견에서 파네타 미국 국방장관.

리언 파네타 미국 국방장관은 북한의 3차 핵실험이 지역안보를 해치는 도발 행위라며 거듭 북한을 비난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에 대한 방위공약을 지키기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연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퇴임을 앞둔 파네타 국방장관이 13일 고별 기자회견에서 다시 한 번 북한의 3차 핵실험을 강력히 비난했습니다.

[녹취: 파네타 미국 국방장관] This highly provocative act was a clear violation of United Nations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북한의 핵실험은 매우 도발적인 행위로 유엔 안보리 결의를 명백히 위반했고, 북한이 6자회담에서 합의한 약속도 어겼다는 겁니다.

파네타 장관은 북한 정권이 지역안보를 해치고 확산 위험을 높이고 있으며 국제사회로부터 스스로 더 고립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미국과 지역안정, 국제안보에 위협이 되고 있다는 사실은 분명하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북한이 핵실험 뿐만 아니라 장거리 미사일 시험발사를 통해 대륙간탄도미사일 능력을 계속 개발하고 있다며, 이는 미국에 실질적인 위협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파네타 장관은 미국이 북한의 위협에 단호하게 대응하겠다는 뜻도 분명히 했습니다.

[녹취: 파네타 미국 국방장관] The U.S. military will take all necessary steps to meet our security commitments to the Republic of Korea and to our regional allies.

미군이 한국과 지역 동맹국들에 대한 방위공약을 지키기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라는 겁니다.

파네타 장관은 미국 시간으로13일 오전 한국의 김관진 국방장관과 전화통화를 했다며, 미군 배치와 연합훈련을 지속하면서 어떠한 긴급 사태에도 대처할 준비가 돼 있음을 북한에 보여주여야 한다는 점에 의견을 같이 했다고 밝혔습니다.

파네타 장관은 이어 북한의 위협에 대응해 미사일 방어를 강화하기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해야 하며, 이에 필요한 방위체계를 개발하기 위해 한국, 일본과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김연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