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재무부, 금융제재 등 포괄적 대북조치 준비


대니얼 글레이저 재무부 테러금융담당 차관보. (자료사진)

대니얼 글레이저 재무부 테러금융담당 차관보. (자료사진)

미국 정부는 금융 제재를 포함한 포괄적인 대북조치를 준비하고 있다고, 대니얼 글레이저 재무부 테러금융담당 차관보가 말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미 재무부의 대니얼 글레이저 테러금융담당 차관보는 미국 정부가 북한의 최근 장거리 로켓 발사와 3차 핵실험에 대해 금융제재가 포함된 포괄적인 방식으로 대응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글레이저 차관보는 13일 워싱턴의 조지타운대학교에서 열린 학술회의 기조연설에서 그 같이 말했습니다.

글레이저 차관보는 유엔에서 앞서 북한에 대해 금융제재를 가하는 문제에 대한 논의가 있었다며, 앞으로도 이 문제에 대한 논의가 계속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 정부 차원에서 일방적으로, 그리고 유엔을 통한 국제적인 차원에서 취할 수 있는 대북 금융 제재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글레이저 차관보는 과거 금융제재가 북한에 압박을 가하는데 효과적이었다며, 앞으로 취할 조치들도 효과가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