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박 당선인 장관 인선...'대북 강경 입장'


13일 한국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서 열린 외교국방통일분과 국정과제토론회에서 모두발언을 하는 박근혜 한국 대통령 당선인(오른쪽).

13일 한국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서 열린 외교국방통일분과 국정과제토론회에서 모두발언을 하는 박근혜 한국 대통령 당선인(오른쪽).

한국의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은 북한이 앞으로 추가 핵실험을 하더라도 핵 협상력이 높아지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은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에서 열린 외교 국방 통일 분과 위원회 국정과제 토론회에서 북한의 핵실험을 강도 높게 비판했습니다.

박 당선인은 북한이 앞으로 4차, 5차 핵실험을 하더라도 핵 협상력이 높아지는 일은 없을 것이고 설사 핵 능력을 높인다고 해도 국제사회에서 외톨이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북한이 핵실험으로 주민들을 궁핍하게 만든다면 결국 스스로 무너지는 길을 자초하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또 이번 핵실험은 새 정부의 대북정책인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에도 찬물을 끼얹고 어깃장을 놓은 행동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는 기본적으로 강력한 억지에 기초한 것이지 유화정책이 아닙니다, 북한이 이렇게 나왔을 때의 상황도 상당 부분 염두에 두고 만든 것이기 때문에 일정 부분 영향은 있겠지만 큰 틀에서 변화될 것은 없다고 생각합니다.”

대통령직 인수위원회는 또 외교 국방 통일 분과위원회 안에 위기 대응팀인 태스크 포스를 구성해 운영하기로 했습니다.

윤창중 인수위원회 대변인입니다.

[녹취: 윤창중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대변인] “김장수 국가안보실장 내정자는 인수위 외교 국방 통일 분과 내에 북핵 태스크포스를 구성해 사안별 조치 내용을 지속적으로 검토하고 있다는 보고를 했습니다.”

한편 박 당선인은 새 정부의 외교장관에 윤병세 전 청와대 통일외교안보수석을, 국방장관에 김병관 전 한미연합사 부사령관을 각각 내정했습니다.

윤 외교장관 내정자는 박 당선인의 외교안보 분야 핵심 참모로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 정책 입안을 주도했습니다.

외교통상부 차관보를 거쳐 2006년 11월 노무현 정부의 마지막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으로 발탁돼 2007년 10월 2차 남북정상회담 당시 노 대통령을 보좌하기도 했습니다.

윤 내정자는 비핵화를 대북정책의 핵심 전제로 두고 있다는 점에서 대북 원칙론자로 평가됩니다.

김 국방장관 내정자는 전방 부대장을 두루 거친 야전사령관출신으로 지난 해 대통령 선거 기간 당시 박근혜 후보 지지를 선언하면서 서해 북방한계선을 부정하는 좌파세력에 나라를 맡길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외교와 국방 장관이 내정되면서 김장수 국가안보실장 내정자와 함께 새 정부의 외교안보 라인이 구축됐습니다.

오는 25일 새 정부 출범을 앞두고 내각 인선이 진행 중인 과정에서 외교안보 라인이 먼저 구축된 것은 북한의 핵 위협에 강력하게 대처하겠다는 메시지로 풀이됩니다.

북한에 대해 원칙적이고 강경한 입장을 보이고 있는 인사들로 꾸려진 것도 이런 관측을 뒷받침하고 있다는 평가입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