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오바마 "미국 중산층 일으켜 경제 살려야"

  • 최원기

12일 미 의회 상하원 합동회의에서 새해 국정연설을 한 바락 오바마 대통령.

12일 미 의회 상하원 합동회의에서 새해 국정연설을 한 바락 오바마 대통령.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12일 국정연설에서 미국 경제를 살려 중산층을 육성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3차 핵실험을 강행한 북한을 강경한 어조로 거듭 비난했습니다. 최원기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바락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오후 9시 워싱턴 의회 의사당에서 열린 상•하원 합동 회의 국정연설에서 향후 4년간의 정책 구상을 밝혔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미국 경제 성장의 엔진을 재점화함으로써 중산층을 일으키고 번영하는 하는 것이 우리 세대의 임무"라며 "중산층 일자리를 만들어낼 성장하는 경제, 그것이 우리를 이끄는 북극성이 되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은 이를 위해 세 가지 질문을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첫째는 어떻게 하면 더 많은 일자리를 미국 내로 끌어들일 수 있는가, 둘째는 그런 일자리에 필요한 기술을 미국민에게 어떻게 교육할 것인가, 셋째는 이런 노력이 어떻게 국민의 생활을 향상시킬 수 있는가라는 것입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미국을 새 일자리와 제조업을 끌어들이는 자석으로 만드는 게 정책의 최우선 순위"라고 역설했습니다.

이어 그 구체적인 예로 미국의 중장비 제조회사인 캐터필러는 일본에서, 포드 자동차는 멕시코에서, 인텔은 중국에서 각각 미국으로 일자리를 되돌려왔고 애플도 미국에서 다시 컴퓨터를 생산하기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경기 부양을 위해 최저임금 20% 이상 인상, 도로•교량 건설 부문에 500억달러 투자, 건설 고용 프로그램 150억 달러 투입 등 구체적인 복안도 내놨습니다.

수출을 늘리기 위해 유럽연합(EU)과의 자유무역협정(FTA)을 추진하겠다는 뜻도 밝혔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또 현안인 연방 정부 예산의 자동 감축 문제도 해결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정치권이 이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면 국방은 물론 교육, 에너지, 의료 연구 분야를 황폐화시키며 수십만개의 일자리가 사라질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또 국방 예산을 지킨다는 이유로 교육, 훈련, 노인용 의료보장,사회복지를 축소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더 큰 정부가 아니라 우선 순위를 설정하고 광범위한 성장을 위해 투자하는 더 현명한 정부"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오바마 대통령은 지난해 말 코네티컷주 뉴타운 샌디훅 초등학교에서 발생한 최악의 총기 참사를 계기로 자신이 내놓은 총기 규제 종합대책에 대한 입법화를 서두르라고 의회를 다시 한 번 압박했습니다.

또 오바마 대통령은 1천100만명에 달하는 불법 체류자를 양성화하기 위한 종합적인 이민 개혁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북한의 3차 핵실험과 관련해 " 이런 도발 행위는 자신만 더 고립시킬 것"이라며 "동맹 관계를 확고히 하고 미사일 방어(MD) 시스템을 강화하며 국제 사회의 강력한 조처를 주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란에 대해서도 외교적 해결책을 강구할 때라며,러시아와는 핵무기 추가 감축과 핵물질 확산 방지를 위해 긴밀하게 협력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오바마 대통령은 아프가니스탄에 남아 있는 6만6천명의 병력을 2014년까지 완전히 철군시키기에 앞서 내년 2월까지 1년 안에 절반이 넘는 3만4천명을 줄이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연설 대부분을 예산과 세제 개혁 등 경제 문제와 총기 규제와 이민 개혁 등 국내 현안을 집중적으로 다뤘습니다.

VOA뉴스 최원기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