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단독인터뷰] 일본 이쓰노리 방위상 "대북 제재, 중국이 나서야"


12일 도쿄에서 VOA 특파원과 인터뷰 중인 오노데라 이쓰노리 일본 방위상.

12일 도쿄에서 VOA 특파원과 인터뷰 중인 오노데라 이쓰노리 일본 방위상.

3차 핵실험을 감행한 북한을 효과적으로 제재하려면 중국이 적극 나서야 한다고 일본 방위상이 밝혔습니다. 일본의 오노데라 이쓰노리 방위상이 VOA와의 단독 인터뷰에서 밝힌 내용을 천일교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일본 집권당인 자민당 중의원 출신의 오노데라 이쓰노리 방위상은 북한의 3차 핵실험은 이미 일본을 넘어서 세계를 겨냥한 위협이 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오노데라 일본 방위상] “North Korea has announced their nuclear test succeeded. I think this means…”

오노데라 방위상은 12일 도쿄에서 VOA 특파원과의 단독 인터뷰에서 북한의 잠재적 위협에 대해 이같이 말했습니다.

오노데라 방위상은 이어 북한의 이 같은 도발 행위에는 반드시 제재가 따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현재 논의되고 있는 뻔한 제재 방식에는 고개를 저었습니다.

지금까지 여러 대북 제재가 있었지만 북한은 결국 대륙간탄도미사일 발사에 성공했고, 3차 핵실험까지 감행했다는 것입니다.

이런 이유로 오노데라 방위상은 대북 제재가 효과를 내려면 중국이 나서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오노데라 일본 방위상] “Placing a heavy tax (by China) on North Korea would be the most effective…”

북한의 최대 교역국인 중국이 관세를 부과하는 등 대북 경제 제재에 나설 경우 큰 압박이 될 수 있다는 얘깁니다.

문제는 중국이 움직여 주느냐의 여부.

오노데라 방위상은 중국이 최근 국제사회와 보조를 맞추며 북한의 핵실험을 사전에 만류했던 점에 주목했습니다.

오노데라 방위상은 그러면서 일본 주변에서 실질적인 위협 상황이 벌어져도 자체적으로 대응할 수 없는 현실을 지적했습니다.

일본은 전쟁과 군대 보유를 금지한 평화헌법을 준수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일본이 방위력을 강화하려면 미국과의 협력과 공조를 한층 강화하는 길밖에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천일교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