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엔OCHA, 올해 북한에 700만 달러 배정

  • 이성은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 OCHA의 발레리 아모스 사무국장(오른쪽)과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자료사진)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 OCHA의 발레리 아모스 사무국장(오른쪽)과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자료사진)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은 올해 중앙긴급구호기금 (CERF)에 전세계 40여개국이 총 3억8천400만 달러를 출연키로 약속했다고 11일 발표했습니다.

유엔에 따르면 올해 출연 규모를 지난 해보다 늘린 나라는 아르헨티나와 호주, 브라질, 터키 등 11개국입니다. 또 헝가리와 인도네시아, 몽골, 버마, 베트남 등 10개국은 그 동안 중단했던 지원을 재개하기로 했습니다.

중앙긴급구호기금은 전쟁지역 난민에서부터 지진과 태풍 피해자 등 전세계 87개국에서 피해를 입은 수 백만 명을 돕는 데 충당됩니다.

이날 발표된 기금 규모는 인도주의업무조정국이 설정한 목표액 4억5천만 달러에서 6천600만 달러가 모자랍니다.

그러나 인도주의업무조정국 대변인실은 11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이미 발표된 국가별 지원사업을 위한 예산 배정 계획에는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앞서 인도주의업무조정국은 지난 달 21일 인도적 지원사업을 위해 올해 12개국에 총 1억 달러를 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가운데 북한에 대한 지원에는 700만 달러가 배정됐습니다.

VOA 뉴스 이성은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