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내 생존 이산가족 평균연령 77세


2009년 남북 이산가족 상봉.

2009년 남북 이산가족 상봉.

한국 내 이산가족 생존자의 평균연령이 77세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 통일부에 따르면 ‘이산가족정보통합시스템’에 상봉 신청을 한 12만 8천여 명 가운데 생존자는 7만 4천 여 명으로, 이들의 평균연령은 77세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성별로는 남성은 77세, 여성은 이보다 조금 높은 79세로 나타났으며, 생존자 가운데 70세 이상의 고령이 전체의 80%로 파악됐습니다.

한국 현 정부 들어 남북관계가 경색되면서 이산가족 상봉은 지난 2009년과 2010년 한 차례씩 두 번 밖에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