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튀니지서 대규모 친정부 시위 열려


9일 튀니지 수도 튀니스에서 열린 대규모 친정부 시위.

9일 튀니지 수도 튀니스에서 열린 대규모 친정부 시위.

튀니지에서 반정부 시위 하루만에 대규모 친정부 시위가 열렸습니다.

9일 수도 튀니스 등에서는 이슬람 집권세력을 지지하는 시위가 벌어졌습니다. 하루 전인 8일에는 피살된 야당 지도자의 장례식에 맞춰 대규모 반정부 시위가 열렸었습니다.

튀니지 집권 엔나흐다당은 9일 친정부 시위가 제헌의회에 대한 국민들의 지지를 보여준다고 밝혔습니다.

이 날 시위대 중 일부는 프랑스를 비난하는 구호를 외치기도 했습니다. 프랑스의 마누엘 발스 내무장관은 야당 지도자 초크리 벨라이드가 암살된 후, 이슬람 전체주의에 반대한다는 발언을 했었습니다.

한편 튀니지 내무부는 8일 반정부 시위도중 132명을 체포했다고 밝혔습니다. 당시 경찰이 최루탄을 발사하고 시위대는 돌을 던지며, 폭력 양상을 보였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