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개성공단, 대북 제재 포함 안 해"


서울 정부 청사에서 정례브리핑하는 김형석 한국 통일부 대변인. (자료사진)

서울 정부 청사에서 정례브리핑하는 김형석 한국 통일부 대변인. (자료사진)

한국 통일부는 현재 상황에서 개성공단을 북한에 대한 제재 수단으로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통일부 김형석 대변인은 오늘(8일) 정례브리핑에서 개성공단이 남북협력의 중요한 자산이라는 한국 정부 입장에 변함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통일부의 이 같은 발표는 개성공단이 남북간 긴장의 새로운 불씨로 비화되는 것을 막기 위한 조치로 풀이됩니다.

북한은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 결의를 이행하는 차원에서 개성공단으로 나가는 물품에 대한 점검을 강화하겠다는 한국 정부의 방침에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북한은 지난 6일 민족경제협력위원회 대변인 담화에서 개성공단을 건드리면 제재로 간주하고 공단에 대한 모든 특혜를 철회하고 다시 군사지역으로 만들겠다고 위협했습니다.

VOA 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