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여야 정치권, 북한 핵실험 중단 촉구


7일 한국 서울에서 여야대표와 북핵 대응 긴급 3자회동을 갖기 위해 국회 본관에 들어서는 박근혜 한국 대통령 당선인.

7일 한국 서울에서 여야대표와 북핵 대응 긴급 3자회동을 갖기 위해 국회 본관에 들어서는 박근혜 한국 대통령 당선인.

한국의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과 여야 정당 대표들은 오늘 (7일) 북한에 대해 핵실험 위협을 즉각 중단하고 국제사회와의 비핵화 약속을 지키라고 촉구했습니다. 북한 문제에서 견해차를 보여 온 한국 정치권이 모처럼 한 목소리로 북한의 도발 위협을 규탄하고 나섰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과 새누리당 황우여 대표, 그리고 문희상 민주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 등 한국의 여야 지도자들이 ‘북핵 관련 3자 긴급회의’를 열었습니다.

이들은 북한이 핵실험 등 도발 위협을 공언하고 있는 데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고 핵실험 계획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하는 내용의 공동발표문을 채택했습니다. 박 당선인입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 “북한이 무모한 행동을 하기 전에 여야가 한 목소리로 북한이 이것을 즉각 중단하고 올바른 선택을 하도록 강력하게 촉구할 때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북한은 핵을 갖고는 그 어떤 것도 얻을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박 당선인과 여야 대표는 발표문에서 어떤 경우에도 북한의 핵 무장을 용납할 수 없으며 만일 북한이 핵실험 등 도발을 강행하면 국제사회의 강력한 대응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이와 함께 북한의 진정성 있는 태도 변화를 촉구했습니다.

박선규 대통령 당선인 대변인입니다.

[녹취: 박선규 대변인] “북한이 모든 유엔 안보리 결의를 준수하고 국제사회와 맺은 비핵화 약속을 지킬 것을 거듭 촉구하면서 북한이 진정한 협력의 자세를 행동으로 보이는 것이 남북관계를 개선하고 한반도에서의 지속가능한 평화를 함께 추구하는 출발점이 될 것임을 강조한다.”

박 당선인과 여야 대표는 안보에 관한 한 초당적 대응이 절실하다는 데 공감하고 앞으로도 북한 도발에 대비해 긴밀하게 협력하기로 했습니다.

한국 정치권이 이처럼 당을 초월해 한 목소리를 낸 것은 그만큼 북한의 핵 위협으로 한반도 안보 상황이 엄중해지고 있다는 공통된 인식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대북정책을 둘러싼 한국 내 견해차를 남남갈등으로 확산시키려는 북한의 전통적인 수법을 미리 봉쇄하는 효과도 거뒀다는 평가입니다.

북한의 도발적 언행이 이어지면서 박 당선인의 대북정책 구상인 ‘한반도 신뢰프로세스’가 출발부터 어려움에 직면했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 장용석 박사입니다.

[녹취: 장용석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 박사] “박근혜 당선인 입장에서 북한의 행동, 특히 나름대로 신뢰를 보일 수 있는 행동이 나오지 않는 상황, 오히려 반대로 북한이 도발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는 상황에선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 자체를 보류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아닌가 생각이 들고, 그런 점에서 북한의 비핵화를 원칙적인 입장을 강조할 수밖에 없는 상황에 처하지 않았나 생각합니다.”

한편 북한의 입장을 대변해 온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는 6일자 기사에서 남북대화 가능성은 박근혜 정부의 대북정책에 달려 있다고 거듭 주장했습니다.

`조선신보’는 특히 유엔 안보리 결의가 초래한 대북 제재 국면에서 박근혜 정부가 어떤 행동을 취할지가 남북관계 정상화를 위한 신뢰 프로세스의 시금석이 될 것이라고 강변했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