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방장관 "북한 불안정, 주요 안보 과제"


6일 미국 워싱턴 조지타운 대학에서 연설하는 리언 파네타 미 국방장관.

6일 미국 워싱턴 조지타운 대학에서 연설하는 리언 파네타 미 국방장관.

미국의 리언 파네타 국방장관이 미국이 당면한 안보 위협을 지적하면서, 북한을 주요 불안정 요인으로 꼽았습니다. 김연호 기자가보도합니다.

파네타 미국 국방장관이 6일 워싱턴의 조지타운 대학에서 ‘지도력과 공직’이라는 주제로 연설했습니다.

파네타 장관은 이날 재임 중 사실상 마지막 공개연설을 통해 미국이 당면한 안보 문제를 하나하나 지적하면서 북한을 거론했습니다.

[녹취: 리언 파네타, 미 국방장관] “The instability of Iran and North Korea...”

이란과 북한의 불안정, 중동과 북아프리카 지역의 혼란, 대량살상무기 확산, 사이버공격이야말로 미국이 풀어야 할 실질적인 안보과제라는 겁니다.

파네타 장관은 지난 2011년 취임했을 당시부터 재정적자 해결의 일환으로 국방비 삭감을 추진해 왔지만, 21세기 미국 국방전략의 다섯 가지 핵심 사안은 확고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한 개 이상의 적을 동시에 패퇴시킬 수 있는 전력을 유지하는 것도 이 가운데 하나라고 설명했습니다.

[녹취: 리언 파네타, 미 국방장관] “If we were in a war...”

북한과 전쟁을 하는 와중에 중동의 호르무즈 해협이 봉쇄되더라도 미국이 이를 동시에 대응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겁니다.

파네타 장관은 다음 달 1일로 예정된 재정지출 자동삭감 계획에 대해 큰 우려를 나타내면서, 의회가 서둘러 해결책을 찾지 않는다면 미군의 대비태세에 심각한 영향이 있을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녹취: 리언 파네타, 미 국방장관] “And they would degrade...”

만약 실제로 미군의 대비태세를 약화시키는 조치가 취해질 경우 중동의 시리아에서부터 북한에 이르기까지 전세계적으로 불안정이 커져가는 상황에서 미국의 대응 능력도 위축될 수밖에 없다는 겁니다.

파네타 장관은 또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공동 과제 가운데 하나로 북한의 미사일 확산 위협을 지적하면서, 중국이 이 지역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김연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