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중 6자 수석 "북 핵 저지 공동 노력"


4일 베이징 중국 외교부 청사에서 만난 한·중 6자회담 수석대표 임성남 외교통상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왼쪽)과 우다웨이 한반도사무특별대표.

4일 베이징 중국 외교부 청사에서 만난 한·중 6자회담 수석대표 임성남 외교통상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왼쪽)과 우다웨이 한반도사무특별대표.

한국과 중국의 6자회담 수석대표들은 북한의 3차 핵실험을 막기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핵실험을 강행할 경우 대북 제재 문제에 대해서는 견해차를 보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중국을 방문 중인 한국 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임성남 외교통상부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은 베이징의 중국 외교부 청사에서 중국 측 수석대표인 우다웨이 한반도 사무 특별대표를 만났습니다.

이번 회동은 북한의 3차 핵실험이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그에 대한 대응책을 논의하기 위해 긴급하게 이뤄졌습니다.

한국 외교통상부에 따르면 양측은 장거리 미사일 발사에 이은 북한의 핵실험 강행 움직임에 우려를 표시했고, 북한이 또 다시 핵실험에 나설 경우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에 심각한 위협이 될 것이라는 데 공감했습니다.

임성남 본부장은 회동 직후 기자들에게 이 같은 공통된 입장을 재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임성남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한반도 비핵화를 계속 견지해야 된다는 데 대해서, 또 북한이 핵실험을 실시하지 않아야 한다는 점에서 인식의 일치가 있었습니다.”

임 본부장은 특히 이번 회동에서 북한에 영향력을 갖고 있는 중국이 끝까지 핵실험을 하지 않도록 외교적 총력을 기울여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또 북한이 끝내 핵실험을 강행할 경우 중국이 미국과 한국 등과 대북정책 공조를 강화해 나가자고 제안했습니다.
이에 대해 우 특별대표는 중국이 계속 북한에 대한 외교적 설득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하고, 한-중 두 나라가 계속 소통과 협력을 유지해 나가자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중국은 앞서 여러 차례 북한의 3차 핵실험 움직임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공개적으로 밝혔고 지재룡 중국주재 북한대사를 몇 차례 불러 이런 입장을 직접 전달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러나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은 최근 당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에서 자주권을 지키기 위한 모종의 중요한 결론을 내리는 등 사실상의 핵실험 강행 의지를 거듭 천명했습니다.

중국은 북한이 이처럼 완강한 태도를 보이고 있지만 당장 북한에 대한 제재를 논의하는 건 이르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핵실험을 하기도 전에 제재 문제를 논의하면 북한을 자극할 우려가 있다는 얘기입니다.

한국 정부 당국자는 중국이 핵실험을 반대하곤 있지만 제재 문제에 대해선 분명한 태도를 보이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임 본부장은 우 특별대표를 만난 데 이어 오후엔 장즈쥔 외교부 상무부부장을 만났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