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1월 실업률 0.1% 상승...7.9%


미국 오하이오주 켄톤의 제조업 공장. (자료사진)

미국 오하이오주 켄톤의 제조업 공장. (자료사진)

미국의 1월 실업률이 전달인 지난 해 12월의 7.8%에서 0.1%포인트 오른 7.9%로 다소 상승했습니다.

노동부는 1일 발표한 실업률 통계에서, 지난 달 미국에서 15만 7천 개의 새로운 일자리가 만들어졌다며 이같이 발표했습니다.

정부 부문 일자리는 지난 달에도 9천여 개 줄었지만, 민간 기업들이 대규모 신규 채용에 나서면서 고용 증가가 가능했습니다.

전문가들은 그러나 실업률이 안정화 되려면 적어도 25만 개의 일자리가 더 만들어져야 할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한편 백악관은 1월의 새 일자리 증가 규모로 볼 때 미국의 경제는 계속 회복세를 나타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백악관은 또 앞으로 예상되는 대규모 재정 감축을 피하기 위해 의회가 행동에 나설 것을 촉구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