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인 다수 "대북 인도적 지원해야"

  • 김연호

지난 15일 한국 서울에서 열린 광복절 기념식에서 대북 수해 지원 모금 활동을 벌이는 한국 민간단체 관계자들.

지난 15일 한국 서울에서 열린 광복절 기념식에서 대북 수해 지원 모금 활동을 벌이는 한국 민간단체 관계자들.

한국인들 상당수가 정치적 상황에 상관없이 대북 인도적 지원을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대북 제재조치도 북한과 대화로 풀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았습니다. 김연호 기잡니다.

다음달 출범하는 한국 새 정부가 북한에 인도적 지원을 결정할 경우 국민들의 지지를 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한국 ‘동아일보’가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세대와 이념을 떠나 인도적 지원에 대해서는 거부감이 크지 않았습니다.

‘정치적 상황과 관계없이 인도적 차원에서 대북 지원을 계속해야 하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70%가 찬성했습니다. 보수적인 이념 성향을 갖고 있다는 응답자들 사이에서도 찬성이 반대의 두 배나 됐습니다.

연령별로는 민주화 세대인 40대에서 찬성이 압도적으로 많았고 6.25전쟁을 경험한 60대이상에서도 70%가 찬성했습니다. 반면 군 복무 대상자인 20대 남성들은 찬성과 반대가 팽팽히 맞섰습니다.

지난 2008년 이명박 정부가 출범한 뒤 한국 정부의 대북 쌀, 비료 지원이 중단됐습니다. 한국 측의 식량 지원은 지난 2010년 북한에서 수해가 발생했을 때 보낸 쌀 5천t과 컵라면 3백만 개가 전부입니다.

그러나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은 지난해 대통령 선거 과정에서 인도적 지원문제를 융통성 있게 풀어나가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녹취: 박근혜 당선인] “인도적 지원은 정치적 상황과 별도로 지속하겠습니다. 또 경협과 사회 문화교류도 확대하겠습니다..”

박근혜 당선인은 대선 직후 축하 전화를 걸어온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에게도 북한 영유아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정치상황과 상관없이 계속해야한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이번 여론조사에서는 얼어붙은 남북관계를 대화로 풀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많이 나왔습니다.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5•24 대북 제재 조치를 해제해야 하냐’는 질문에 긍정적인 답변이 더 많았습니다. 5•24 조치는 지난 2010년 천안함 폭침에 대응해 한국 정부가 단행한 남북 교역 중단, 대북 신규 투자 금지 조치를 말합니다.

‘북한과 대화하면서 해결 방안을 찾아야 한다’라는 응답이 절반 정도 차지했고 ‘북한이 천안함, 연평도 도발에 대해 사과한 뒤 해제해야 한다’는 응답자도 35% 가까이 됐습니다. ‘절대 해제해선 안 된다’는 응답자는 6%에 불과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박근혜 당선인은 전쟁 중에도 대화는 필요하다며, 무책임하게 대북 제재를 풀어서는 안 되지만 국면타개를 위해 북한과 대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박근혜 당선인이 대통령에 취임한 뒤 어느 나라 정상을 만날지도 관심사입니다. 이번 여론조사에서는 동맹국인 미국을 꼽은 응답자가 절반을 넘었고, 그 다음으로 중국과 북한, 일본, 러시아 순이었습니다.

박근혜 당선인이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을 먼저 만나야 한다고 응답한 사람은 10%도 안돼, 남북정상회담이 큰 관심을 끌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진보 성향의 응답자들 사이에서도 북한을 먼저 꼽은 사람은 15%에 불과했습니다.

VOA 뉴스 김연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