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리처드슨 전 주지사 "방북시 억류 미국인 석방 논의"

  • 유미정

빌 리처드슨 전 뉴멕시코 주지사. (자료사진)

빌 리처드슨 전 뉴멕시코 주지사. (자료사진)

빌 리처드슨 전 뉴멕시코주 주지사가 방북시 북한에 억류 중인 한국계 미국인 캐네스 배씨의 석방 문제를 협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리처드슨 전 주지사는 또 이번 방북이 개인자격으로 이뤄지는 것임을 강조했습니다. 유미정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빌 리처드슨 전 주지사는 4일 미국의 ‘CBS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자신의 방북 문제에 대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리처드슨 전 주지사는 북한에 억류 중인 한국계 미국인 케네스 배씨의 석방 문제를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북한은 지난 달 21일 배 씨의 억류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은 “미국 공민 배준호가 반공화국 적대범죄 행위로 억류됐다”고 보도했습니다.

리처드슨 전 주지사는 또 북한의 핵확산을 우려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지금처럼 중요한 시점에 북한과 대화할 수 있는 기회가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리처드슨 전 주지사의 방북에는 미국의 인터넷 대기업 구글사의 에릭 슈미트 회장도 동행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와 관련, 리처드슨 전 주지사는 자신이 친구인 슈미트 회장을 초청했다며, 슈미트 회장은 구글사의 대표가 아니라 개인 자격으로 북한을 방문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리처드슨 전 주지사는 슈미트 회장은 외교 문제에 관심이 많으며, 자신은 이번 방북에 더 넓은 관점을 부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해 그를 초청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 국무부는 4일 리처드슨 전 주지사와 슈미트 회장의 방북에 부정적인 입장을 나타냈습니다.

빅토리아 눌런드 대변인은 두 사람의 방북 시기가 특별히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리처드슨 전 주지사는 이번 방북이 개인 자격으로 이뤄지는 것이라며 국무부가 우려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과거 유엔 주재 미국 대사를 역임한 리처드슨 전 주지사는 자신의 외교 경력을 강조했습니다.

자신은 미군 병사와 인질을 귀환시킨 것은 물론 한국전 참전 미군 유해 협상을 벌이면서 15년간 북한을 다뤘기 때문에 북한을 잘 안다는 것입니다.

리처드슨 전 주지사는 또 자신이 지난 달 북한을 방문하려했지만, 한국의 대통령 선거가 임박했다는 국무부의 요청으로 방문을 한차례 연기했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리처드슨 전 주지사는 북한이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 등장을 계기로 변화하느냐는 질문에 대해서 “복합적인 조짐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개방 정책을 실시하는 것처럼 보이는 시기에 불행하게도 미사일을 발사했다고 지적했습니다.

VOA 뉴스, 유미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