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벵가지 영사관 피습, 국무부 대응 문제'


지난 9월 무장세력의 공격으로 화재가 발생한 리비아 벵가지 주재 미국 영사관.

지난 9월 무장세력의 공격으로 화재가 발생한 리비아 벵가지 주재 미국 영사관.

리비아 벵가지 주재 미 영사관 피습 사건은 국무부의 적절치 못한 상황 대처에 큰 책임이 있다고 독립적인 위원회가 보고서에서 밝혔습니다.

위원회는 “국무부 고위 관리들의 체계적 실패와 지도력, 관리 능력 부족이 영사관의 불충분한 특별보안 태세와 공격 대응을 초래했다”고 지적했습니다.

보고서는 특히 국무부 외교안보국과 중동국이 벵가지 영사관 보안과 관련해 협조가 부족했고, 혼선이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또 국무부 고위직은 사전에 대책을 세우는 지도력이 없었다고 강조했습니다.

리비아 벵가지에서는 9.11테러 11주년인 지난 9월11일, 무장세력이 미 영사관을 공격해 크리스토퍼 스티븐스 대사를 포함한 4명의 미국인이 숨졌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