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집트 야권 '국민투표서 광범위한 부정'


17일 이집트 카이로에서 무르시 정부에 반대하는 시위대.

17일 이집트 카이로에서 무르시 정부에 반대하는 시위대.

이집트 야권과 인권단체들은 오늘 (18일) 새 헌법 초안에 대한 국민투표에서 부정행위가 있었다고 주장하며 재투표를 요구했습니다.

야권 그룹인 '구국전선'은 성명을 통해, 민주화 성지인 타흐리르 광장 등 주요 지역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국민투표 연기를 주장해 온 야권 그룹과 새 헌법 초안에 찬성하는 이슬람 세력이 또 다시 충돌할 것이 우려되고 있습니다.

공식 투표 결과는 나오지 않았지만, 이슬람주의자들은 전국 27개 주 가운데 10개 주에서 먼저 치러진 1차 국민투표에서 절반이 넘는 찬성률이 나왔다고 발표했습니다.

이에 대해 인권단체들은 이들 지역에서 투표를 감독할 판사 수가 충분하지 않았고, 중립적 감시원이 개표 과정을 보지 못한 곳도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