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집트 권리단체, 국민투표 재 실시 촉구


이집트 카이로에 있는 한 투표소에서 표를 집계하고 있는 국민투표 선거관리위원회 관계자들

이집트 카이로에 있는 한 투표소에서 표를 집계하고 있는 국민투표 선거관리위원회 관계자들

이집트 권리단체들은 새 헌법에 대한 15일의 1차 국민투표 과정에서 부정 행위가 많이 일어났다며, 새로 투표를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7개 단체로 구성된 권리단체 연합은 일부 유권자들이 투표를 하지 못하고 돌려보내지는 일이 일어났으며, 판사가 맡아야 할 투표 감시관 역할을 일반인이 대신하는 등 투표 과정에서 부정이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집트의 저명한 반정부 지도자인 모하메드 엘바라데이 전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은 이번 국민투표 과정에서 노골적인 부정 행위가 있었으며, 투표율도 낮았다고 말했습니다.

이집트는 15일, 새 헌법안에 대한 지지 여부를 묻는 국민투표를 실시했습니다. 무함마드 무르시 대통령을 지지하는 세력인 무슬림 형제단은 비공식 집계 결과 투표자들의 56 퍼센트가 새 헌법 초안에 찬성했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1차 국민투표는 수도 카이로 등 10개 선거구에서 실시됐으며 나머지 17개 선거구에서 오는 22일 2차 투표가 시행됩니다.

이번 헌법 초안은 이슬람법을 강화하고 민권을 약화하는 내용이 포함돼 있어 야권의 강력한 반발과 유혈 시위를 야기했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