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리영호 "위성 발사=미사일 개발' 발언

  • 이성은

실각 전인 지난 2월 김정은 국방위 제1위원장(오른쪽)과 대화하는 리영호 전 북한군 총참모장.

실각 전인 지난 2월 김정은 국방위 제1위원장(오른쪽)과 대화하는 리영호 전 북한군 총참모장.

북한이 공식 발표와 달리 로켓을 핵무기 탑재를 위한 장거리 미사일로 인정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생생한 자료가 공개됐습니다. 이성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TEXT:
북한은 1998년부터 지난 4월까지 총 4차례에 걸쳐 인공위성을 쏜다며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했습니다.

[녹취: 조선중앙방송] "실용위성들을 개발하고 이용하기 위한 과학연구사업을 진행하여왔다."

이런 가운데 한국 KBS 방송이 10일 북한 당국의 진정한 의도를 보여주는 육성 자료를 단독 입수해 보도했습니다.

이 목소리의 주인공은 지난 7월까지 북한 군부의 실세였다가 갑작스럽게 해임된 리영호 전 총참모장입니다.

[녹취: 리영호 전 참모장] "인공위성 쏘아 올린다는 게 뭐야. 로켓 무기나 같애. 그 로켓에다 핵무기를 설치하면 미국 본토까지 쏘지. 그러니까 우리는 뱃심이 든든하다."

리영호 전 참모장이 올 초 평양에서 북한이 로켓을 개발하는 목적에 대해 고위 간부를 대상으로 강연한 내용의 일부입니다.

리영호 전 참모장은 이 강연에서 인공위성 발사는 무기나 같다며 로켓에다 핵탄두를 탑재하면 미국 본토까지 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KBS는 약 30초 분량의 이 육성자료가 실제 리영호 전 참모장인지 확인하기 위해 성문감정을 의뢰했습니다. 성문감정이란 각 개인이 갖고 있는 목소리의 특징을 과학적으로 비교하는 것을 의미합니다.

그 결과 이 목소리는 지난 3 월 평양시 군민대회에서 연설을 했던 리영호 전 참모장과 동일한 인물로 판명됐습니다.
숭실대학교의 배명진 교수입니다.

[녹취: 배명진 교수] "90% 이상이면 동일인이라고 보는데 두 서로 다른 말을 분석한 결과 95%의 유사성이 확인됐습니다. 완전 동일인입니다."

북한의 이 같은 의도가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지난 4월 VOA가 취재를 위해 직접 북한에 방문했을 당시 김철주사범대 철학부 강좌장 정기풍 교수는 한 강연에서 북한의 위성 개발이 군사적 목적에도 이용될 수 있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녹취: 정기풍 교수] "어차피 우리가 자기의 생존을 위해서 그 우주정복 기술이 군사 분야에 쓰이지 않을 수 없게 되는 상태가 강요된다면 쓰일 수도 있으리라는 걸 배제할 순 없을 겁니다.”

유사시 로켓에 위성 대신 군사용 탄두가 탑재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언급한 것입니다.

현재 미국과 한국, 일본을 비롯한 국제사회는 북한이 또 다시 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준비하자 이를 중단할 것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유럽연합(EU) 외무장관들도 10일 “북한의 위성은 사실상 탄도미사일 발사 실험으로 볼 수 있다"며 "북한이 핵무기와 관련된 기술을 개발하는 것은 유엔 결의안 위반"이라는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했습니다.

유엔 안보리 결의는 북한의 위성 발사는 미사일과 동일한 기술을 사용하고 있다며 발사를 금지하고 있습니다.

VOA뉴스, 이성은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