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공화당 의원, 부유층 증세 용의


미국 뉴욕경제클럽 연설에서 `재정 절벽' 위험성을 경고하는 벤 버냉키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 (자료사진)

미국 뉴욕경제클럽 연설에서 `재정 절벽' 위험성을 경고하는 벤 버냉키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 (자료사진)

미국 공화당 상원의원이 정부 지출을 줄이기 위한 방안으로 부유층에 대한 세금 인상안을 고려하겠다는 입장을 보였습니다.

밥 코커 상원의원은 9일, 미국 텔레비전 방송 프로그램인 ‘폭스 뉴스 선데이’에 출연해서, 부유층에 대한 세금을 39.6 퍼센트까지 올린다면, 앞으로 협상에서 정부 지출을 삭감하는 문제에 초점을 맞출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코커 상원의원은 노인들을 위한 의료 혜택인 메디케어와 같이, 많은 예산을 차지하는 정부 지출을 줄이기 위해서 부유층에 대한 증세안을 고려하겠다는 공화당 의원들이 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미국의 바락 오바마 행정부와 의회 공화당 의원들은 ‘재정 절벽’을 막기 위해 협상을 벌이고 있습니다. 만약 양 측이 합의에 이르지 못한다면 내년 1월부터 세금 인상과 긴축 재정이 자동적으로 시행되는 ‘재정 절벽’을 피하지 못하게 됩니다.

한편, 크리스틴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금(IMF) 총재는 미국이 재정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균형 있고 포괄적인 방식으로 접근해야 한다면서, 합의안에는 지출 삭감과 증세가 포함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라가르드 총재는 재정 절벽이 미국 경제에 가장 큰 위협이 되고 있다며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