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미국 티베트 인권 지적 반박


중국 외교부 홍레이 대변인 (자료사진).

중국 외교부 홍레이 대변인 (자료사진).

중국은 7일 최근 잇따르고 있는 티베트인들의 분신 시위에 대한 미국 당국자의 발언을 비난했습니다.

중국 외교부의 홍레이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티베트 문제는 인권이나 종족, 종교와 관련없는 사안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최근의 분신 시위는 티베트의 정신적 지도자인 달라이 라마와 그의 추종자들이 티베트에 대한 중국의 통치를 철회하기 위한 목적으로 부추기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미 국무부의 마리아 오테로 인권 담당 차관은 티베트인들의 분신 시위에 우려를 표명하면서, “중국 정부가 티베트인들의 불만 표출을 자유롭게 허용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중국의 관영매체인 `환구시보’는 ‘중국 정부가 분신 시위를 근절하기 위해, 현장에서 이를 제지하지 않고 구경하는 사람들도 체포하는 내용의 새 법률을 곧 마련할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