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고용시장, '샌디' 영향 불구 호조


지난 10월 뉴욕에서 열린 취업 박람회에 참가한 구직자들. (자료사진)

미국 고용시장이 허리케인 ‘샌디’ 영향에도 불구하고 호조세를 나타냈습니다.

지난달 실업률이 4년 만에 최대 폭으로 떨어졌고 비농업부문 고용자수도 시장 예상을 크세 웃돌았습니다.

미 노동부는 오늘 (7일) 11월 실업률이 전달 대비 0.2% 포인트 하락한 7.7%를 기록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이는 지난 2008년 12월 이후 최저 수준입니다.

미 노동부는 또 지난 10월 말에 미 동북부를 강타한 허리케인 샌디가 고용시장에 미미한 영향을 가져왔다고 밝혔습니다.

비농업부문 고용자수는 전월대비 14만6천명 증가해 10월 13만8천명 증가분을 웃돌았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