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일 북한 미사일 발사 대비태세 강화


지난 10월 미사일 발사 훈련 중인 일본 해상자위대 함정. (자료사진)

지난 10월 미사일 발사 훈련 중인 일본 해상자위대 함정. (자료사진)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앞두고, 한국과 일본 등 주변국들이 경계 태세를 강화하고 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군과 주한 미군을 통합 지휘하는 군사 기구인 미한연합사령부는 오는 10일부터 22일 사이로 예고된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앞둔 6일, 대북 정보감시태세인 ‘워치콘’을 3단계에서 2단계로 상향 조정했습니다.

한국 정부 소식통은 북한이 동창리 발사대에 장거리 미사일 장착을 완료함에 따라 발사 준비 상황을 집중 감시하기 위해 워치콘을 상향 조정했다며, 이에 따라 감시 대상이 더 늘어나게 된다고 밝혔습니다.

워치콘은 미국과 한국의 연합군이 북한의 군사활동을 추적하는 정보감시태세로, 모두 5단계 등급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이 가운데 두 번째로 높은 단계인 2단계는 현저한 위험이 일어날 징후가 보일 때 발령되며, 정보 전력과 요원이 증강됩니다.

미한연합사는 지난 4월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 때도 워치콘을 3단계에서 2단계로 상향 조정한 바 있습니다.

지난 4월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 때 국내 발표를 늦췄다가 비난을 받은 일본 정부는 이번에는 북한의 발사가 확인되면 곧바로 국민들에게 알리겠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후지무라 일본 관방장관]

후지무라 오사무 관방장관은 6일 기자회견에서, 미군 정보로 북한이 로켓을 발사했다는 사실을 확인되면 곧바로 지방자치단체나 언론 매체에 연락하고, 30분 안에 기자회견을 열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또한,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할 경우 미국 등에 유엔안보리의 새로운 대북 제재 결의를 요청할 계획이라고 교도통신이 6일 보도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이와 함께 대북 송금시 의무적으로 보고해야 하는 금액 기준을 현재의 3백만 엔에서 더 낮추는 독자적인 대북 경제제재 조치도 검토하고 있다고, 통신은 전했습니다.

통신은 아울러, 일본 정부가 7일 안전보장회의를 열어 북한의 로켓 부품 일부가 일본 영해에 떨어질 것에 대비해 자위대에 파괴명령을 내릴 계획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일본은 이와 함께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 정보 수집을 위해 이지스 함3척을 출항시켰습니다. 이들은 동해와 동중국해에 각각 배치돼 관련 정보를 수집할 예정입니다.이지스함은 수백개의 표적을 동시에 추적, 공격할 수있는 최첨단 군함입니다.

또한 일본 정부는 북한의 발사에 대비해 도쿄 등 수도권에 패트리어트 미사일을 배치한 데 이어6일에는 북한 미사일의 궤도권에 있는 남부 오키나와에도 패트리어트 미사일을 배치했습니다.

일본 도쿄에 있는 MIT 국제학 센터의 마이클 쿠세크 연구원은 많은 일본인들이 현 사태를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쿠세크 MIT 국제학 센터] If you watch television….

쿠세크 연구원은 일본 텔레비전을 보면 국민들이 북한 미사일 발사에 대해 경각심을 갖고 있음을 알 수 있다며, 특히, 북한 미사일이 날아가는 지역인 오키나와 주민들의 경우 크게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북한이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사망 1주기를 맞는 17일 오전에 미사일을 발사할 예정이라는 추측이 일본에서 잇달아 제기되고 있습니다.

일본의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익명의 북한 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북한이 17일 오전 7시부터 오전 8시30분 사이에 미사일 발사를 예정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신문은 북한이 이 시각에 맞춰서 미사일을 발사함으로써 김 위원장을 추도하고 자신의 위세를 과시할 의도인 것으로 보인다며, 하지만 날씨에 따라서는 발사 시각을 바꿀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지난 7월 방북해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을 만나고 돌아온 일본인 요리사 후지모토 겐지 씨도 6일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의 미사일 발사 시점이 김정일 위원장의 기일인 17일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중국 정부는 북한에게 '신중한 행동'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중국외교부 훙레이 대변인은 6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이 주권 국가로서 평화적 우주 이용권은 있지만, 이는 현재의 한반도 정세와 유엔 안보리 결의 등의 제한을 받는다며 북한이 신중히 행동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