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러·터키 정상회담, 시리아 사태 합의 실패


3일 터키 이스탄불에서 회동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왼쪽)과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총리.

러시아와 터키가 시리아 내전 사태 종식을 위한 지원 방법과 관련해 또 다시 합의안 도출에 실패했습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총리는 3일 터키 수도 이스탄불에서 만나, 시리아 내전 사태를 비롯해, 최근 양국간 증가 추세에 있는 무역 관계 등 여러 현안들을 논의했습니다.

하지만 회담을 마친 뒤 두 정상은 기자회견을 통해 “시리아 문제에 접근하는 방식을 놓고 양국은 결국 합의안에 도달하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그동안 시리아의 바샤르 알 아사드 정권을 비호하며, 유엔에서 서방 국가들이 제안한 결의안을 좌초시킨 바 있습니다.

한편 푸틴 대통령의 해외 여행은 최근 두 달만에 처음으로, 당초 지난 10월에 터키를 방문할 예정이었지만 건강상의 이유로 두 차례나 연기했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