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예산안, 부유층 증세 반드시 포함돼야


지난해 7월 의회 지도부와 연방정부 부채 상한 증액 문제를 논의하는 바락 오바마 미 대통령 (자료사진)

지난해 7월 의회 지도부와 연방정부 부채 상한 증액 문제를 논의하는 바락 오바마 미 대통령 (자료사진)

미국의 티머시 가이트너 재무장관은 2일, 공화당이 부유층에 대한 세금 인상에 동의하지 않는다면, 재정절벽을 막기 위한 협상에서 합의를 이룰 가능성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미 행정부와 공화당이 합의를 이루지 못할 경우, 올해 말에 조지 W. 부시 전 행정부 당시에 모든 계층을 대상으로 도입된 감세 혜택이 폐지됩니다. 그러면 내년 1월 1일부터 세금이 올라가고 연방 정부가 대규모 지출 삭감에 들어가게 돼, 미국 경제가 또다시 불황에 빠질 지도 모른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지난 달 29일, 가이트너 재무장관은 오바마 대통령의 재정 확보 방안을 의회 지도자들에게 제출했습니다. 이 안에는 연간 25만 달러 이상 수입을 올리는 부유층을 제외하고, 모든 미국인 가구에 세금 감면 혜택을 연장하는 안이 포함돼 있습니다.

그러나 공화당 소속인 존 베이너 하원의장은 진지한 협상안이라고 생각되지 않는다며 거부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