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아라파트 사인 규명 위해 시신 표본 채출


2007년 야세르 아라파트 전 팔레스타인 자치정부 수반의 추모일에 그의 무덤 앞을 지키고 있는 팔레스타인 치안 부대.

2007년 야세르 아라파트 전 팔레스타인 자치정부 수반의 추모일에 그의 무덤 앞을 지키고 있는 팔레스타인 치안 부대.

국제 전문가들이 야세르 아라파트 전 팔레스타인자치정부 수반의 유해를 다시 매장했다고 팔레스타인 관리들이 말했습니다.

전문가들은 아라파트의 독살 여부를 조사하기 위해 27일 오전 요르단강 서안 라말라에 위치한 묘를 개장하고 시신에서 표본을 채취했습니다.

표본은 프랑스와 스위스, 러시아 전문가들에게 전달됐으며, 이들은 각각 표본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게 됩니다.

프랑스 정부 관리들은 올해 초 아라파트의 부인이 제공한 아라파트의 옷가지에서 치명적인 방사성 물질인 폴로늄이 검출된 후 아라파트의 사인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아라파트는 지난 2004년 의심스런 병에 걸린 직후 프랑스에서 사망했으며, 아랍권 일각에서는 독살설이 끊임없이 제기돼 왔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