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김정은 우상화 본격 추진


지난달 29일 김일성군사종합대학 창립 60돌을 맞아 열린 김일성·김정일 동상 제막식에 참석한 김정은 국방위 제1위원장.
북한이 최근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에 대한 우상화 작업을 본격화하고 있습니다. 김 제1위원장의 영웅담을 담은 책을 출간한 데 이어 노동신문 1면에 김 제1위원장을 중심으로 단결하자는 구호도 배치했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재일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는 지난 18일 북한이 최근 김정은 제1위원장의 비범함을 부각하는 회상실기도서 제1권을 발간했다고 밝혔습니다.

김 제1위원장의 첫 번째 우상화 도서로, 김 제1위원장이 어릴 때부터 총을 쏘고 모든 분야에 정통하다는 영웅담이 주된 내용입니다.

김일성 주석의 경우 100권,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70권이 발간됐습니다.

앞서 북한은 지난 1월 김정은 제1위원장의 기록 영화를 상영한 데 이어 8월에는 김 제1위원장의 기념 우표도 발행했습니다.

최근엔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 1면 상단에 ‘김 제1위원장을 중심으로 단결하자’는 내용의 구호도 등장했습니다.

‘김정은 배지’도 제작해 간부들에게 배포하고 있다는 얘기도 들립니다.

또 김 제1위원장의 업적을 선전하기 위해 대규모 위락시설도 건립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 정부 당국과 북한 문제 전문가들은 북한이 김정은 체제가 출범한 지 1주년을 앞두고, 김 제1위원장에 대한 찬양과 우상화 작업을 본격화하고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한국 서강대학교 정영철 교수입니다.

[녹취: 한국 서강대학교 정영철 교수] “지난 1년간 김정은 제1위원장이 정말 잘해왔다는 점과 아버지의 뒤를 이어 훌륭한 지도자를 우리가 맞이했다는 측면을 부각하는 것으로, 김정은 제1위원장의 위대성을 만드는 작업으로 볼 수 있습니다. 이를 통해 통치의 정당성을 확보하고, 인격적 리더십을 공고화하는 과정인 거죠.”

북한이 이처럼 김 제1위원장에 대한 우상화 작업에 속도를 내는 것은 김 제1위원장의 권력 장악이 그만큼 순조롭게 이뤄지고 있음을 반영한 것이란 분석입니다.

한국 정부 당국과 전문가들은 김 제1위원장이 내세울 만한 업적이 아버지보다 미흡한 만큼, 앞으로 김 제1위원장에 대한 우상화 작업이 한층 속도를 낼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