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정착 탈북자들도 대선 투표 참여


6일 미국 뉴욕주에서 투표하는 유권자들. (자료사진)

6일 미국 뉴욕주에서 투표하는 유권자들. (자료사진)

미국에 정착한 탈북 난민들에게 대통령 선거는 하나의 신선한 충격입니다. 미국과 북한의 선거는 개념부터 다르기 때문인데요. 미국의 대통령 선거 과정을 바라보는 탈북 난민들의 표정을 김영권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미 동부에 사는 탈북 난민 매리 씨는 6일 미국 정착 후 처음으로 대통령 선거에 투표했습니다.

[녹취: 매리 씨] “미국에 와 가지구요 처음으로 시민권자 돼서 그래도 제가 알아야 하지 않겠어요. 이 사회에서 어떻게 투표하는지도요”

더 이상 난민 신분이 아니라 미국 시민으로서 지도자를 내 손으로 당당하게 선출한다는 게 매리 씨에게는 꿈만 같습니다.

[녹취: 매리 씨] “미국에 와서 처음으로 투표하니까 감회가 좋지요 아무래도. 미국에는 내 마음대로 내 자유대로 하는 게 너무 좋은 거에요.”

탈북 난민은 미 정착 후 1년 뒤에 영주권을, 입국 후 56개월이 되면 시민권을 신청할 수 있습니다.

미 남부에 사는 탈북 난민 스티븐 씨는 미국에 입국한지 4년 밖에 되지 않았기때문에 아직 투표권이 없습니다. 그러나 이번 대통령 선거 과정을 매우 흥미롭게 지켜봤다고 말합니다.

[녹취: 스티브씨] “느낌이 보면 대단히 좋습니다. 왜냐하면 여기 사람들은 자유 의지니까 자기 이해관계에 맞게 투표를 한단 말입니다. 어떤 사람들은, 오바마 같은 사람은 빈곤자들한테 좋다 하면 표가 가고, 또 롬니 같은 사람은 미국의 자존심을 세운다고 해서 그렇구. 하여간 두 후보가 비등비등하게 올라가곤 하는데 흥미롭지요”

탈북자들마다 각기 다른 후보를 지지하는 것도 무척 흥미롭습니다. 다시 매리씨와 다른 탈북자들의 말입니다.

[녹취: 매리/스티브씨] “저는 오바마를 찍었죠. 그래도 오바마가 이렇게 불쌍한 사람들에게 베푸는 데는 더 나은 것 같아요.” “제가 투표를 한다면 롬니를 추천할 겁니다. 동성연애를 합법화하는 것은 나는 치욕스럽죠.” “

일부 탈북 난민들은 미국인들의 낮은 투표율을 볼 때마다 투표할 수 있는 권리가 얼마나 소중한지 모르는 것 같아 안타깝다고 말합니다. 스티븐 씨는 미국 선거와 북한 선거는 하늘과 땅만큼 차이가 난다고 지적합니다.

[녹취: 스티브씨] “전혀 다르죠. 여기는 사람들에게 공약해서 국민의 수준에 도달 했을 때 표를 얻기 위해 뛰어 다니지만 북한에는 그런 게 없죠. 그저 북한은 독재국가니까나. 형식상 선거구. 선거도 당에서 결심하면 무조건 해야 한다는 게 북한의 이론이니까 당에서 결심하면 무조건 해야 합니다. 입후보자가 어디서 무엇을 했건 관계없어요. 후보자가 되면 무조건 찬성해야 합니다.”

미 중서부에 사는 20대 탈북난민 브라이언 씨도 민주주의와 북한의 선거는 비교 자체가 불가능하다고 지적합니다.

[녹취: 브라이언씨] “그 게 선거입니까? 짜고 치는 고스돕이지. 현실이 그러잖아요. 무조건 찍어야 하고. 안 찍으면 뒤지는 거고. 여기는 민주주의 잖아요. 전 북한하고 비교하고 싶지도 않고 느끼는 것도 없어요.”

그러나 북한 정부는 탈북자들과 다른 주장을 하고 있습니다. 자유로운 선거를 헌법으로 보장하고 있다는 겁니다.

2009년 유엔인권이사회가 실시한 북한에 관한 보편적 정례검토(UPR)에 참석한 강윤석 최고인민회의 법제부장의 말입니다.

[녹취: 강윤석] “견해 의사 표시도 헌법적 권리입니다. 어느 공무원도 이 원리를 제한 하거나 박해할 수 없습니다. 조금이라도 제한하거나 박해하면 사람들 속에서 비난과 비판을 받으며 지역 법적 처벌까지 받게 돼 있습니다.”

하지만 유엔 등 다양한 국제인권보고서들은 북한 당국이 이런 헌법을 이행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합니다.

국제인권단체 프리덤하우스는 올해 발표한 세계자유보고서에서 북한은 인민이 누구의 간섭이나 압박없이 자유롭게 투표하며 정부와 국회를 선택할 자유가 전혀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조사대상 195개국 가운데 북한은 정치적.시민적 자유가 최악이라고 밝혔습니다.

미 남부에 사는 탈북 난민 안드레 씨는 미국의 민주적 선거를 보면서 북한 주민들도 지도자를 스스로 뽑을 수 있는 날이 오길 소망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안드레 씨] “자기 의지대로 마음대로 말하자면 내 생각대로 어떤 사람을 찍을 것인가 생각도 하고 정말 (북한이) 자유 민주주의로 되면 정말 너무 좋을 것 같아요.”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