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영 외교 부장관 "북한 취약계층 계속 지원"


사이다 바르시 영국 외교부 부장관. (자료사진)

사이다 바르시 영국 외교부 부장관. (자료사진)

영국은 북한 내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한 소규모 지원 활동을 하고 있으며, 지난 해 유엔 대북 긴급기금의 22 퍼센트를 담당했다고 영국 정부 당국자가 밝혔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영국 외교부의 사이다 바르시 선임 부장관이 이번 주 상원에 제출한 서면답변서에서 영국 정부의 대북 인도주의 활동에 대해 자세히 소개했습니다.

바르시 부장관은 평양주재 영국대사관이 취약계층 지원을 목적으로 여러 가지 소규모 지원을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청각 장애인 학교 교육훈련 지원, 시각 장애인 학교 교재 지원, 장애인 선수의 2012 런던 장애인올림픽 참가 지원, 척수 외상환자들의 재활 지원 등을 사례로 들었습니다.

바르시 부장관은 또 영국대사관이 북한 내 2개 어린이 보육기관의 식량안보 개선 계획을 시행하고, 유치원 한 곳의 어린이들에게 보다 안전하게 두유를 공급하는 계획을 지원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와는 별도로 영국 정부 산하 국제개발처 (DfID)가 세계식량계획 (WFP)과 유엔 중앙긴급구호기금 (CERF)을 통해 북한을 지원하고 있다고 바르시 부장관은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영국 내각의 린지 노스오버 상원 국제개발 담당 대변인(Whip)은 지난 해 유엔 중앙긴급구호기금의 대북 지원 중 22 퍼센트를 영국이 담당했다고 말했습니다.

유엔 중앙긴급구호기금이 지난 해 북한에 1천 540만 파운드, 미화 2천 5백만 달러에 이어 지난 3월 추가로 7백만 파운드, 미화 1천 1백만 달러를 지원했는데 이 중 5분의 1을 영국이 담당했다는 겁니다.

앞서 데이비드 앨튼 상원의원은 대북 개발과 인도적 지원에 관한 마르주끼 다루스만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의 권고에 대한 영국 정부의 평가에 대해 물었습니다.

다루스만 보고관은 지난 달 유엔총회에 제출한 보고서에서 북한은 성분에 따라 식량과 주택, 의료, 고용, 교육 기회를 차별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국제사회의 대북 개발과 인도주의 지원은 이런 성분 차별과 배척을 차단하는 방향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권고했습니다.

이에 대해 바르시 부장관은 영국 정부는 인권에 기초해 차별과 배척을 차단하는 접근방식이 북한의 빈곤 문제를 완화할 수 있다는 데 동의한다고 말했습니다.

린지 노스오버 상원 국제개발 담당 대변인도 29일 답변서에서 북한은 평양과 지방, 여러 사회 성분 사이에 ‘불평등 ’ (inequities)이 존재한다고 밝혔습니다. 북한 정부가 공식적으로는 주민들에게 공평하게 식량과 다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주장하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다는 겁니다.

노스오버 대변인은 주민보다 군대를 우선시 하고 성분을 차별하는 북한의 잘못된 경제정책이 빈곤의 근본 문제 가운데 하나라는 다루스만 보고관의 보고 내용을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영국은 다른 유럽연합 회원국들과 유엔총회와 유엔 인권이사회에 제출하는 북한인권 결의안에서 이런 문제들을 정기적으로 제기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