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비밀 외교문서 속 북한] 버마 아웅산 테러 (2)


지난 1983년 10월 9일 북한의 버마 아웅산 묘소 폭탄테러사건으로 부상한 한국 수행원을 현지 경찰이 구조하고 있다.

지난 1983년 10월 9일 북한의 버마 아웅산 묘소 폭탄테러사건으로 부상한 한국 수행원을 현지 경찰이 구조하고 있다.

지난 시간에 1983년 10월 9일 버마의 아웅산 묘소에서 발생한 폭탄 테러 사건에 대한 북한 측 입장이 담긴 두 건의 외교 문서를 전해드렸는데요.

북한은 사건 이후, 아웅산 폭탄 테러 사건은 한국측 정보기관이 꾸민 자작극이라는 입장을
각 국에 나가 있는 북한 외교관들에게 하달했습니다. 하지만 북한의 주장은 별 호응을 얻지 못했던 것 같습니다.

아웅산 폭탄 테러 사건이 북한의 소행임이 밝혀지고 나서 버마뿐 아니라 코스타리카와 코모로, 서사모아 등 3개 나라가 북한과의 외교를 단절했고, 미국과 일본을 포함한 세계 69개 나라가 북한에 대해 규탄성명을 발표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