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남북정상회담 거액 요구설' 논란


지난해 11월 이명박 한국 대통령(왼쪽)과 이야기를 나누는 임태희 전 비서실장. 임 전 실장은 2009년 남북정상회담을 위한 사전 비밀 접촉에 간여했지만, 북한의 수 억 달러 요구는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지난해 11월 이명박 한국 대통령(왼쪽)과 이야기를 나누는 임태희 전 비서실장. 임 전 실장은 2009년 남북정상회담을 위한 사전 비밀 접촉에 간여했지만, 북한의 수 억 달러 요구는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한국의 한 언론매체가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지난 2009년 11월 가진 남북 비밀접촉에서 북한이 수 억 달러를 요구했다고 보도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당시 비밀접촉에 간여했던 임태희 전 대통령 실장은 자기가 아는 한 돈 얘기는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의 중앙일보는 26일, 지난 2009년 11월 이명박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남북 3차 정상회담을 위한 사전 비밀접촉에서 북한이 한국 측에 5~6억 달러를 요구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은 외교안보 분야 전직 고위 당국자의 말을 인용해 2009년 11월 비밀접촉 장소에 나온 김양건 북한 노동당 통일전선부장이 돈을 요구하면서 비밀 양해각서까지 내밀었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나 한국 측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아 결국 회담이 무산됐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같은 해 10월 싱가포르에서 김양건 부장을 몇 차례 만났던 임태희 전 대통령 비서실장은 26일 ‘VOA’와의 통화에서 자신이 김 부장과 만나는 과정에선 그런 돈 요구는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대신 북측이 식량 지원 문제를 거론해 식량 지원의 대가로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갖고 국군포로, 납북자를 돌려보내는 이른바 ‘자유를 위한 구매- 프라이카우프’ 방식의 인도적 교환사업을 강하게 요구했고 북한도 이에 수긍하는 분위기였다고 밝혔습니다. 프라이카우프는 옛 서독이 현물을 제공하고 동독의 반체제 인사들을 데려오던 사업을 말합니다.

임 전 실장은 또 자신이 당시 노동부 장관 신분으로 북한 과의 접촉을 주도한 데 대해 정부 안에서 통일부로 일을 넘겨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면서 현인택 통일부 장관과 김양
건 통일전선부장간 회의를 11월 중에 갖자는 데까지 북측과 합의한 뒤 손을 뗐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현 장관과 김 부장이 여러 차례 접촉했다는 중앙일보 보도에 대해선 장관급 회담은 성사되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임태희 전 대통령 비서실장] “나중에 듣기로 장관급 회담은 이뤄지지 않았어요. 그리고 실무자 회담을 하다가 깨진 것으로 그렇게 들었어요.”

임 전 실장은 다만 북한의 돈 요구가 실무급 접촉 차원에서 있었는지는 모르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다른 전직 외교안보 당국자도 장관급 만남은 성사되지 않았고 실무급의 협상 과정에서 일이 어긋난 것이라며, 프라이카우프 방식을 놓고 협상하는 과정에서 북한 측이 무리한 조건을 제시해 무산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통일부 당국자는 북한 측의 거액 요구설에 대해 어떤 언급도 하지 않는다는 게 정부 입장이라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