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탈북자 단체, 대북 전단 또 살포


25일 한국 김포시의 한 야산에서 탈북자 단체 소속 회원들이 대북 전단 20만장을 북쪽을 향해 뛰워보냈다.

25일 한국 김포시의 한 야산에서 탈북자 단체 소속 회원들이 대북 전단 20만장을 북쪽을 향해 뛰워보냈다.

북한이 대북 전단 살포 지역을 타격하겠다고 위협한 가운데 한국의 탈북자 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이 또 다시 전단을 북한에 날려보냈습니다.

이 단체 회원 5 명은 오늘 (25일) 경기도 김포시 개곡리 한 야산에서 대북 전단 20만 장을 대형 풍선에 담아 보냈습니다.

서해 북방한계선 ‘NLL을 사수하자’는 문구가 적힌 풍선에는 북한의 3대 세습을 비난하는 내용의 전단지와 함께 미화 1달러짜리 지폐 1천 장이 담겼습니다.

자유북한운동연합 박상학 대표는 대북 전단 살포는 탈북자들이 한국에서 보고 느낀 사실을 북한 동포에게 편지 형식으로 전하는 것으로 이를 막는 것은 표현의 자유를 침해하는 것이라며 앞으로도 비공개로 계속 전단을 보내겠다고 밝혔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