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힐 전 차관보 "북 핵, 모든 수단으로 해결해야"


북 핵 6자회담 미국 수석대표를 지낸 크리스토퍼 힐 전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 (자료사진)

북 핵 6자회담 미국 수석대표를 지낸 크리스토퍼 힐 전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 (자료사진)

북 핵 6자회담 미국 측 수석대표를 지낸 크리스토퍼 힐 전 국무부 동아태 담당 차관보는 북 핵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외교와 제재 등 필요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중국과의 긴밀한 협조를 강조했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반도 주변국가들의 북한 문제 전문가들이 모여 북 핵 문제와 한반도 정세를 논의하는 자리.

기조 연설자로 나선 크리스토퍼 힐 전 미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북 핵 문제와 관련해 지금과 같은 상황을 결코 용인해선 안 된다며 관련국들의 적극적인 대응을 주문했습니다.

[녹취: 크리스토퍼 힐 전 국무부 차관보] “So when people say what is the solution to North Korea, is it through diplomacy, is it through sanctions, my answer to that is all of the above.

힐 전 차관보는 북한의 핵무기 보유는 동북아에서 가장 시급한 과제로, 이를 해결하기 위해 외교와 제재 등 필요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힐 전 차관보는 특히 중국의 적극적인 역할을 주문했습니다.

이와 함께 중국과의 입장 차이에도 불구하고, 미국과 한국이북한의 핵 무장이 중국의 국익에 결코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점을 지속적으로 설득시켜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힐 전 국무부 차관보] “It is the view of that somehow if North Korea fails, it is our gain and their loss and sure that I think there is a little bit too much of zero-sum concept in China towards the issue of North Korea.

힐 전 차관보는 중국은 북한이 실패하면 미국과 한국이 이기고 중국은 지는, 일종의 제로섬 게임으로 북한 문제를 보는 경향이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6자회담의 실효성과 관련해선 북한이 핵 프로그램에 대한 검증을 거부해 교착상태에 빠졌지만, 관련국들이 문제를 해결해나가는 유용한 틀로 봐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힐 전 차관보는 아울러 북 핵 문제 해결의 핵심은 미국과 한국간 긴밀한 공조에 있는 만큼, 양국의 차기 정부가 들어서는 대로 북 핵 문제 협의에 나서야 한다고 주문했습니다.

이날 토론회에선 북한의 개혁개방 가능성과 한국 차기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한 논의도 이뤄졌습니다.

중국 베이징대학의 주펑 교수는 김정은 체제가 출범한 뒤 경제정책에서 유연성을 보이고 있는 만큼, 북한이 적극적인 개혁노선을 따를 경우, 중국에서 일어난 기적이 북한에서도 일어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주펑 교수는 그러나 남북관계 개선 없이 중국의 힘만으로 북한의 개혁개방을 유도하는 것은 한계가 있다며 한국 차기 정부의 적극적인 대북정책을 주문했습니다.

미국 헤리티지재단의 브루스 클링너 선임연구원은 그러나 북한의 비핵화와 개방의 진전 정도에 따라 단계적으로 지원해야 한다며 한국 차기 정부의 원칙 있는 대북정책을 주문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