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버마 종교간 유혈충돌…’3명 사망’


지난 10일 버마 라카인주 시트웨 난민촌의 로힝야족들. (자료사진)

지난 10일 버마 라카인주 시트웨 난민촌의 로힝야족들. (자료사진)

이번 주 버마 서부 라카인 주에서 불교도와 이슬람 소수민족인 로힝야 족간에 벌어진 유혈충돌로 1천 채 이상의 가옥이 불에 탔다고 버마 관영언론이 보도했습니다.

관영신문 ‘미얀마의 새 빛’은 주도인 시트웨 북부의 두 마을에서 어제(23일)까지 충돌이 계속됐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번 충돌로 두 명이 사망하고 8명이 다쳤습니다.

라카인 주의 수석 재판관은 VOA에, 세 명이 사망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이번 충돌은 지난 6월 이래 최악의 사태입니다.

지난 6월에도 불교도와 이슬람 교도 간 폭력 사태가 발생해 수 십 명이 사망하고 수 만 명이 집을 잃었습니다.

당시 유혈충돌은 불교도 여성을 세 명의 이슬람교 남성들이 성폭행했다는 의혹이 일면서 시작됐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