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방문 북한 주민, 지난해 대비 21% 증가


중국 단둥의 북한 식당에서 유리를 닦는 북한인 종업원들. (자료사진)

중국 단둥의 북한 식당에서 유리를 닦는 북한인 종업원들. (자료사진)

중국을 방문하는 북한 사람이 계속 큰 폭으로 늘고 있습니다. 이 같은 추세가 지속된다면 올해 말에는 연 20만 명에 육박할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중국을 방문한 북한 사람이 13만3천 명으로 집계됐다고, 중국의 관광정책 담당부처인 국가여유국이 22일 발표한 외국인 입국현황 자료에서 밝혔습니다.

이는 지난 해 같은 기간 (110,00명) 보다 21%, 2만 3천 명 늘어난 수치입니다.

이 같은 추세가 지속된다면 올해 말에는 중국을 방문하는 북한 주민 수가 20만 명에 육박하는 새로운 기록이 나올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방문 목적 별로 보면, 근로 목적이 전체 방문자의 약 절반 가량으로 가장 많았습니다.

중국의 공장이나 식당 등에서 일하기 위해 중국을 찾은 북한 사람은 모두 6만1천1백 명으로, 지난 해 (55,000명) 보다 11% 늘었습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환구시보’의 영문판인 `글로벌 타임스’ 신문의 최근 보도에 따르면 중국에는 정식으로 비자를 받고 입국한 근로자들 외에도 약 1만 명의 북한 주민들이 불법적으로 중국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북한 근로자들은 주로 단둥과 훈춘, 투먼, 창춘 등 중국 동북지역 도시에 취업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임금은 지역마다 차이가 나지만 보통 1천5백 위안, 미화 2백30 달러 안팎이지만 북한 당국이 60%를 갖고 북한 근로자에게 돌아가는 몫은 40%에 불과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회의를 하거나 사업을 위해 중국을 방문한 사람도 3만8천4백 명으로, 지난 해(27,200명) 보다 41%나 늘었습니다.

이밖에 관광이나 친지 방문을 위해 중국을 찾은 북한 주민은 3천5백 명으로, 지난 해(3.100명) 보다 4백 명 가량 늘었습니다.

성별로 보면, 남성 방문자 수가 10만 5천9백 명으로 압도적으로 많았고, 여성 방문자는 2만7천1백 명에 그쳤습니다.

북한 주민들이 중국을 방문할 때 가장 많이 이용한 교통수단은 선박 (52,100명), 자동차 (34,700명) 비행기 (29,100명), 기차 (12,900명) 순으로 집계됐습니다.

중국 국가여유국이 발표한 이번 자료는 정식 절차를 밟아 중국을 방문한 북한 주민들 만을 대상으로 한 것이며, 탈북 등 비공식 경로를 통해 중국에 입국한 북한 주민들은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한편 올해 9월까지 중국을 방문한 외국인은 모두 2천38만 명으로 집계됐고, 이 가운데 한국인이 3백10만 명으로 가장 많았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