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본 각료·의원, 야스쿠니 집단 참배


18일 야스쿠니 신사를 방문한 일본 각료와 의원들.

18일 야스쿠니 신사를 방문한 일본 각료와 의원들.

하타 유이치로 국토교통상과 시모지 미키오 우정민영화 담당상 등 일본 정부 각료 2 명이 오늘 (18일)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했습니다.

두 각료의 신사 참배는 어제 (17일) 아베 신조 자민당 총재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에 뒤이은 것으로, 한국과 중국 등 주변국들의 강한 반발을 불러일으키고 있습니다.

하타 국토교통상은 이번 참배가 사적이며 개인적인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중국과 한국은 일본 정치인들의 잇따른 야스쿠니 신사 참배에 강한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홍레이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야스쿠니 신사는 일본의 군국주의 침략 역사의 상징이라며, 역사에 대한 일본의 책임 있는 태도를 촉구했습니다.

조태영 한국 외교통상부 대변인은 일본 정치인이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한 것은 과거 일본 제국주의 피해를 입은 이웃국가 국민의 감정을 배려하지 않은 무책임한 행위라고 비난했습니다.

야스쿠니 신사는 14명의 전쟁범죄자들을 포함해 2백50만 명의 2차 세계대전 전사자들을 기리고 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