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명박 대통령 "NLL 목숨걸고 지켜야"


18일 한국 서해 연평도 부대의 K-9 자주포를 둘러보는 이명박 대통령(가운데).

18일 한국 서해 연평도 부대의 K-9 자주포를 둘러보는 이명박 대통령(가운데).

한국의 이명박 대통령이 오늘(18일) 서해 연평도를 전격 방문해 북방한계선 NLL을 목숨을 걸고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한국의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NLL 포기 발언 의혹이 정치권의 쟁점이 된 상황에서 직접 NLL 사수 의지를 밝힌 겁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이명박 대통령이 18일 서해 서북단의 연평도 군 부대를 전격 방문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관측 초소에서 북한 측 초소와 북쪽 해상을 살펴본 뒤 서해 북방한계선 NLL을 목숨을 걸고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이명박 한국 대통령] “여러분이… 통일이 될 때까지는 우리 NLL을 목숨을 걸고 지켜야 한다,”

이 대통령은 NLL을 지키는 것이 평화를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되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대통령의 연평도 방문은 역대 대통령 가운데 처음입니다.

청와대는 지난 2010년 11월23일 발생한 연평도 포격 사건 2주기를 앞두고 군의 경계태세를 점검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지난 2007년 남북정상회담 당시 노무현 전 대통령의 NLL 포기 발언 의혹이 정치권의 핵심 쟁점으로 떠오른 가운데 이 대통령이 직접 NLL 사수 의지를 천명한 겁니다.

이 대통령은 북한이 도발하면 강하게 반격해야 한다며, 무기를 강화하는 것이 반격을 보강하는 측면도 있지만 준비를 하면 북한의 도발을 억제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을 회고하면서 당시 여건이 미비했지만 할 수 있는 반격을 제대로 했다며, 해병 용사들의 전투정신이 아주 뛰어났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북한의 개혁을 촉구하기도 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북한이 농지개혁을 하고 경작제도를 바꾸면 식량을 해결할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와 함께 김정은 체제가 들어선 이후의 북한 내부 움직임과 관련해 북한이 어떻게 한다는 것은 위장전술이고 그럴 때 일수록 경계를 게을리 해선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