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한·일 6자 대표들, 대북 공조 재확인

  • 윤국한

17일 도쿄에서 회담한 미·한·일 6자회담 수석대표들. 왼쪽부터 글린 데이비스 미 대북정책특별대표, 스기야마 신스케 일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 임성남 한국 외교통상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17일 도쿄에서 회담한 미·한·일 6자회담 수석대표들. 왼쪽부터 글린 데이비스 미 대북정책특별대표, 스기야마 신스케 일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 임성남 한국 외교통상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미국과 한국, 일본의 북 핵 6자회담 수석대표들이 일본 도쿄에서 만나 대북 공조 방침을 거듭 확인했습니다. 회담에서는 일본인 납북자 문제 해결을 위한 세 나라간 협력 방안도 논의됐습니다.

미국과 한국, 일본의 북 핵 6자회담 수석대표들이 일본 도쿄에서 만나 대북 공조 방침을 거듭 확인했습니다. 회담에서는 일본인 납북자 문제 해결을 위한 세 나라간 협력 방안도 논의됐습니다. 윤국한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미국과 한국, 일본의 6자회담 수석대표들은 17일 도쿄에서 열린 3자 회담에서 북 핵 6자회담과 대북정책 등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외신 보도들에 따르면 회담에서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 그리고 일본인 납치 문제에 대한 세 나라간 긴밀한 공조 방안이 주요 의제로 다뤄졌습니다.

한국 측 대표인 임성남 외교통상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회담 후 기자들에게 “6자회담을 통한 북 핵 해결의 긴요성과 한국과 미국의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한반도의 평화적 안정을 유지하는 게 중요하다는 점, 그리고 북 핵 문제 해결에서 중국과 러시아의 건설적 역할이 중요하다는 점을 확인했다”고 말했습니다.

미국의 글린 데이비스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북한이 최근 미국 문화를 상징하는 캐릭터인 미키마우스를 공연에 등장시키는 등 변화 조짐을 보이는 데 대해, “제스처의 변화와 실질적인 변화는 구별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데이비스 대표는 또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와 관련, 이 문제가 이미 해결됐다는 북한 측 주장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피해자들이 귀국하기 전까지는 해결된 것이 아니라고 지적했습니다.

일본 측 대표인 스기야마 신스케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은 이번 회담에서 “일본과 미국, 한국의 결속을 재확인했다”고 말했습니다. 스기야마 국장은 특히 북한 핵 문제의 경우 “북한이 구체적인 행동을 보여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미국과 한국, 일본 세 나라의 3자 고위급 협의는 올 들어 1월과 5월에 워싱턴과 서울에서 각각 열린 데 이어 이번에 세 번째로 열린 것입니다.

북한의 핵 개발 중단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북 핵 6자회담은 지난 2008년 이래 교착상태에 빠져 있습니다.

VOA 뉴스 윤국한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