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탈레반 피격 소녀, 영국서 치료 중


15일 치료를 위해 영국으로 이송된 파키스탄 소녀가 입원해 있는 병원 앞을 지키고 있는 영국 경찰들.

15일 치료를 위해 영국으로 이송된 파키스탄 소녀가 입원해 있는 병원 앞을 지키고 있는 영국 경찰들.

영국 경찰은 탈레반의 총격으로 중상을 입은 파키스탄 소녀가 입원한 영국 병원에서 여러 명이 체포됐다는 보도를 부인했습니다.

앞서 오늘(16일) 오전 퀸 엘리자베스 병원의 의료 실장은 기자들에게, 마랄라 유사프자이의 친척이라고 주장하는 사람들이 밤 사이 버밍엄 병원에서 체포됐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현지 경찰 대변인은 VOA에, 체포된 사람은 없으며 유사프자이의 회복을 빌고 그를 보려는 사람들이 저지당했을 뿐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경찰은 유사프자이에 대한 위협이 없었다고 밝혔고, 병원 관계자들도 치안이 잘 유지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14살의 유사프자이는 어제(15일) 치료를 위해 영국에 도착했습니다.

유사프자이는 지난 9일 탈레반을 비판한데 분노한 반군의 총격으로 머리에 중상을 입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