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연준 의장, 양적 완화 정책 옹호


벤 버냉키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 의장(자료사진)

벤 버냉키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 의장(자료사진)

미국 연방준비제도 밴 버냉키 총재가 미국의 양적 완화 조치가 신흥 개발도상국 경제를 해친다는 주장을 반박했습니다.

버냉키 총재는 14일 양적 완화가 미국 경제를 강화시켰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또 이 조치가 개발대상국의 성장을 촉진하고 이들의 상품을 팔 시장을 제공하는 등 국제경제에 혜택을 주었다고 지적했습니다.

몇몇 외국 정부의 관리들은 미 연방준비제도의 저금리정책이 달러의 가치를 떨어트려 다른 나라에 타격을 준다고 주장합니다. 달러 가치가 떨어지면 미국에 대한 수출이 줄어듭니다.

미 연방준비제도는 미국 경기를 살리기 위해 몇 년 동안 수조 달러를 시장에 투입하고 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