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파키스탄 10대 소녀, 탈레반 총격에 부상


9일 총상을 입고 병원으로 후송되는 14세 파키스탄 소녀 마랄라 유스프자이.

무장조직 탈레반이 9일 파키스탄의 10대 소녀에게 총상을 입혔습니다.

마랄라 유스프자이라는 이름의 이 소녀는 무장조직에 반대한다며 탈레반의 실상을 폭로해 파키스탄 내에서 유명해진 인물입니다.

이날 총격 사건은 스왓 벨리 지역에서 발생했으며 유스프자이는 학교에 가기 위해 통학버스를 타는 과정에서 총탄 두 발을 맞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목격자들은 한 무장 괴한이 다가와 유스프자이에게 학교에 가냐고 물은 뒤 갑자기 총기를 발사했다고 전했습니다.

머리와 목에 총격을 받았지만 유스프자이는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유스프자이 양은 지난 2008년과 2009년 탈레반에 붙들려 함께 생활해 왔으며, 그곳에서 탈출한 뒤 탈레반의 폭력 행위와 비리를 폭로해 유명세를 얻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