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국무부 '한국 미사일 사거리 연장 방어 차원'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 사진)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 사진)

한국 군의 탄도미사일 사거리를 늘리기로 한 새로운 미-한 미사일 지침에 대해 미국 정부가 공식 입장을 밝혔습니다. 다분히 방어적 성격임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의 탄도미사일 사거리 연장 조치는 북한의 미사일 위협에 대응한 방어적 성격이라고 미 국무부가 밝혔습니다.

“These changes in missile guidance are defensive in nature; I would note that we haven’t changed these ranges or capabilities…”

빅토리아 눌런드 국무부 대변인은 9일 정례브리핑에서 한국이 탄도미사일 사거리를 3백km에서 8백km로 연장키로 한 데 대해 이같이 말했습니다.

눌런드 대변인은 미사일 지침이 지난 2001년 이래 개정되지 않고 있었다며, 그 시기 북한은 미사일 역량을 계속 향상시키고 이를 과시해 왔다고 지적했습니다.

따라서 이번 새 지침은 방어적 성격이자 대응 차원의 조치라는 겁니다.

눌런드 대변인은 또 북한이 미국 본토까지 미사일 타격이 가능하다고 주장한 데 대해, 북한은 미사일 역량을 과시하는 대신 자국민을 먼저 먹여살리라고 촉구했습니다.

“Certainly rather than bragging about its missile capability, they ought to be feeding their own people…”

눌런드 대변인은 또 북한이 위협이나 도발로는 아무 것도 얻을 게 없다는 걸 이해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유엔 안보리 결의 1718호와 1874호가 북한의 탄도미사일 계획과 관련된 어떤 행위도 금지하고 있다는 사실을 상기시켰습니다.

눌런드 대변인은 그러나 북한이 미국 본토를 타격할 수 있는 미사일 능력을 갖춘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엔, 정보 관련 사안이라며 답변하지 않았습니다.

앞서 미 국무부 대변인실은 이날 오전 `VOA’에 보낸 전자우편에서 한국 탄도미사일 사거리 연장 조치의 정당성을 확인했습니다.

새로운 미-한 미사일 지침이 북한의 탄도미사일 위협에 대응한 신중하고, 균형에 맞는 구체적 대응 조치라는 겁니다.

그러면서 북한의 탄도미사일에 대한 한국의 방어 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한 목적이라는 점을 거듭 분명히 했습니다.

대변인실은 또 북한이 탄도미사일의 사거리와 효율 개선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아울러 이번 미사일 지침 개정이 미-한 양국간 밀접한 안보 협력의 결과라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미-한 동맹이 동북아시아 안정의 핵심요소인만큼 미국은 한국 방어에 전념하고 있으며, 한국의 요청에 따라 북한의 탄도미사일 위협에 대한 대응책을 논의해 왔다는 겁니다.

한편 미 국방부도 이날 `VOA’에 보낸 전자우편에서 미사일 지침 개정이 북한 탄도미사일에 대한 한국의 방어 역량을 향상시키기 위해 이뤄졌다며 적절한 조치였다고 평가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